gig reviews

It Ain’t Nothin’ but the Blues @ FREEBIRD

1. Freebird on a Saturday | 개천절 프리버드.

The night of October 4th, Saturday, spelled the climax of a national holiday. Throaty fireworks pealed like thunder and the pavement throbbed with clubbers, scantily clad girls and young men with hair waxed like razors. Veering wildly through the viscous crowd, I headed straight to Freebird#1, located on the second floor of an old building calmly straddling the den of vice sprawled between Hapjung and Hongdae.

10월 4일 토요일 개천절 밤. 공습마냥 하늘이 폭죽놀이로 쩌렁쩌렁했다. 클럽의 소음이 낭자한 거리는 야하게 차려입은 여자애들과 머리를 흉기처럼 세워 바른 남자애들로 흘러넘쳤다. 아이들 손 붙들고 놀러 나온 가족, 인근 북페어에 구경 온 안경 낀 대학생, 수레에 쓰레기를 쓸어 담는 할아버지, 클럽에 놀러 온 애들… 이리 저리 요령껏 피해 뛰며 프리버드 #1으로 향했다.

사진 1 (2)사진 4 (1)

나는 왜 프리버드 갈 때마다 길을 잃을까? 한 두 번 가는 것도 아닌데. 스마트폰을 보면 더 헷갈린다. 빨간 점이 내 위치인데 점이 자꾸 혼자 움직인다. 왜 이러지, 유체이탈인가;; 아무튼, 역시나 늦었다. 헐레벌떡 뛰어 들어가서 음료 교환권을 받고, 손목에 도장 찍고, 진토닉을 시켰다. 프리버드도 금연구역으로 바뀐지 오래다.

I invariably end up getting lost. I’ve been to Freebird so many times I lost count and I always always end up getting lost. I’ve been hexed or something. So, I’m late again. I get my wrist stamped, I get a drink coupon and trade it with a gin and tonic. No smoking inside, but there’s a terrace to the back.


2. Band of Blue Turtle land | 밴드 오브 블루 터틀 랜드 

사진 1

블루 터틀랜드 밴드는 벌써 한창 공연중이었다. 키타리스트 안재홍은 독립유공자이며(?) 지미 헨드릭스와 오만석을 섞어 놓은 것처럼 생겼고, 키타를 기타처럼 후리며 애벌레춤과 풍차돌리기를 시전하였다. 아랍 왕자를 연상시키는 범생이 베이시스트 임지혁은 특유의 그루브로 자리를 지켰다. 오늘을 마지막으로 다른 밴드로 떠나게 될 미국 미주리 출신의 드러머 디안소니는 개성 있고 강한 비트로 곡의 맥을 잘 짚었다. 모두들 간지가 대략 작렬하였다. 관객의 환호와 귀를 찌르는 강렬한 악기 톤 (+진토닉…)의 여파로 머리가 5센티미터 정도 붕 뜬 기분이 들었다.

The Band of Blue Turtle Land were well into their set. Keytarist and singer Jaehong Ahn was channeling Jimi Hendrix and Sanullim all the way, a fine blue-green feather-and-silk flower affixed to the lapel of his black shirt, flailing his arms about as he shredded those keys like the guitar strings they (almost) weren’t. The studious bassist, looking every bit like the Arabian prince he (almost) wasn’t, swerved his shoulders in time with a place-holding groove. DeAnthony, the Missourian drummer for whom this was the last gig with this band, kept the pulse well defined with his distinctive strong rhythm section.

사진 5사진 4

사진 5 (1)사진 5 (2)

They also happen to be my good friends. After the set, we filed out onto the terrace through the musicians’ waiting room. Technically it’s reserved for musicians but every smoker ends up out here (you know how it is.)

이 밴드 멤버들은 유달리 친한 친구들이기도 하다. 공연을 마치고 뮤지션 준비실을 겸하는 통로를 통해 바깥 테라스로 나갔다.  스태프와 공연진 외 출입금지라는 문구가 A4용지에 붙어 있긴 한데, 아무도 안 읽고 (어두워서…) 흡연자들은 알아서 테라스로 나온다.

The Band of Blue Turtle Land is a brand-spanking new band that convened just a few months ago this year, and their solid skills and bluesy rock sounds are already drawing everyone’s attention. Hong actually wrote a lot of these songs during his time in the band Laon, back in New Zealand, and this is in some respects a continuation of those efforts. I will be uploading an interview with the people behind this music, so stay tuned!

밴드 오브 블루 터틀랜드는 올해 중순에 갓 결성한 따끈따끈한 밴드이지만 출중한 실력과 블루지한 락 사운드로 급속히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미 헨드릭스, 크림 등 60, 70년대 미국 락 스타일과 초기 산울림을 연상시키는 진중한 가사가 돋보인다. 아직 앨범도 안 냈지만 매 달 두 세 번씩 공연하는 등 아주 활발히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담에 재홍이 인터뷰 올려야지.ㅋㅋ

위의 영상이 맘에 들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좋아요 누를 수도 있다는 소문이… https://www.facebook.com/blueturtleland

If you like the video you can LIKE Band of Blue Turtle Land on their facebook page: https://www.facebook.com/blueturtleland

 


3. 예술빙자사기단 | Yesool Bingja Sagidan (Scammers Masquerading in the Name of Art) 

사진 1 (1)사진 2 (1)

사진 3

This band has been around since 2012 and I personally have a great deal of respect for them and what they do. Their fluid, easy brand of blues/pop/jazz infused rock with brawny addictive riffs almost belies the enormous social issues those songs address. Like any other country, South Korea has its share of problems meticulously and systematically cultivated in the gargantuan shadow of global corporate capitalism, bolstered to an absurd degree by the current administration as well as the last. The domestic political climate here would be almost comical if it didn’t a) amount to the social massacre of the disenfranchised and b) basically rehash every fascist trope you ever saw. Anyway, this band turns issues into songs and performs at rallies and such — not in the roughshod way people have come to expect from rallies, either. Legitimate, almost sexy, musically flawless tunes full of just, wronged, rage. The songs delve into issues such as the unpaid, uninsured, unjust sudden mass firing of Ssangyong car factory workers and call for proper investigations into the government’s accountability in the Sewol ferry tragedy. This is the kind of band we need to see much more of.

이름부터 범상치 않다. 2012년부터 활동중인 예술빙자사기단은 개인적으로 굉장히 존경하는 밴드다. 부드럽게 잘 짜여진 블루스/팝/재즈가 가미된 강렬하고 세련된 락 사운드 그릇에 사회비판적 내용을 적확하게 담아 낸다. 각종 집회, 문화제, 홍대의 여러 클럽 등 다양한 무대에서 접할 수 있는 이 팀은, 쌍용 노동자들의 부당해고를 다룬 노래, 세월호의 진실을 요구하는 노래, 사회적 타살에 무감각하게 등을 돌리는 이들에 대한 강렬한 경고문 등, 삭막하고 말초적인 것만 좇아가는 덤덤한 문화의 경향에 강한 반기를 드는 양심적이고 의식 있는 곡들을 가꾸어 오고 있다. 음악적으로 거의 무결한 노래에다가 정당한 분노를 담아낸다. 시대가 필요로 하는 밴드다.

If you’re impressed too, LIKE their facebook page here: https://www.facebook.com/artsagidan

페이스북 좋아요는 여기서 누를 수 있다. https://www.facebook.com/artsagidan


 4. Mustang Sally | 머스탱 샐리 

사진 3 (3)

이 날 프리버드에서 블루지한 뮤지션들 모아 공연하자고 처음 모은 게 머스탱 샐리였다고 들었다. 노래하는 기타리스트 조은주언니는 언제 봐도 아름답지만 오늘따라 눈을 차마 거둘 수 없을 정도였다. 너바나부터 롤링 스톤즈까지 다양한 스티커를 남루한 맵시로 잘 살려 낸 기타는 절절하게 잘 울어주었고, 시크한 베이시스트 한종구의 잠잠한 매력은 모두를 매혹시켰으며, 6만원 택시비를 날리고 이중 감기로 몸앓이를 한다던 드러머 김세진은 신들린 듯 드럼을 쳤다. 드럼에게 이런 많은 목소리가 있는 줄은 잊고 있었다. 섬세하고 풍부한 주법에 홀려서 넋을 놓고 들었다. 직전 밴드의 압도적인 메세지에 기가 눌린 듯 ‘음악에 좋은 메세지를 담아 내야 하는데…’라고 멘트했는데, 아름다움과 실력이 그 자체로 하나의 메세지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I’d heard that Mustang Sally were the team that first got together all the bands to play for the Saturday Blues show. Singing guitarist Eun-joo Cho is always beautiful but on this stage she was simply ravishing, seriously so sexy your eyes stayed glued where they landed. The stickered guitar wept well under her hands, channeling Nirvana and the Rolling Stones and the many other bands whose logos it displayed. Bassist Han Jong-gu charmed everyone with his taciturn playing, while drummer Kim Se-jin beat the shit out of those drums like he was some kind of god incarnate. And he took the mic and sniffled into it, saying he was down with the worst flu of his life! His sensitive, flourishing drumming blew me away. He kept saying “we should have some kind of social message in our songs toooooo…” and that was awkward but super cute, and besides, isn’t sheer beauty a kind of message in itself? In a way?


If you like this video, like their page! https://www.facebook.com/bandmustangsally

영상이 맘에 들었다면 페이지도 좋아요 누르기! https://www.facebook.com/bandmustangsally


5. 미씽루씰 | Missing Lucille

사진 3 (1)

Missing Lucile is a band that has been around for some time now. Their first single was released in 2007, and their second single, “Fragrance”, harks back to 2013. Their alternative, brooding energy is surprisingly refreshing, nostalgia-inducing, primal, and, quite simply, masterfully executed.

미씽루씰은 음반은 뜸하게 냈지만 결성된 지 꽤 되었고 입소문도 자자한 실력파 밴드이다. 아마 크리드나 펄잼 정도와 얼마든지 견줄 수 있지 않을까. 얼터너티브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고뇌의 정서를 강하게 내뿜는 사운드가 신선하기도 하고, 반갑기도 하고, 원초적이기도 하고, 흠잡을 데 없이 훌륭하다.

Every now and then a song comes along that opens up a pit in your stomach and makes you re-feel that first crush feeling. This was one of those, for me. To be honest I’ve been replaying this one song over and over again ever since I got home. In fact I’m typing to the beat of their drum at the moment. They got a new fan! Eewww, now I’m getting butterflies. My throat is tingling and I wanna curl up in a ball and cry. But seriously, this is some of the best alternative rock you can find, right up there with, say, Creed or Pearl Jam, if I may be so bold. The black relic Fender guitar screams like something out. of. this. world. And the dappled red bass punches some of the most intense, well-wrought bass lines I have heard in a long time. And the beat is exactly how it should be. In the song “Answer me”,  the phrase “Everything is broken” is repeated over and over again, and it really does feel broken, which is an incredible thing to feel.

솔직히 너무 감동적이었다. 심장이 뛰는 기분을 굉장히 오랜만에 느꼈다. 잘 몰랐던 밴드인데 앞으로 적극적으로 찾아 들어야겠다.  “대답해 줘”라는 곡에서 “Everything is broken” 이라는 가사가 반복되는데 정말로 모든 게 산산조각 난 듯한 느낌이 들어서 놀라웠다. 그리고 ‘세기말적 정서’ 나 ’90년대 사운드’라고 너무나 함부로 불리우는 정서의 정체가 무엇인지에 대한 혼자만의 지난한 고민에 빠져들고 말았다. …이런 건 다른 글로 따로 써야겠다.;;

Like them on facebook!      https://www.facebook.com/missinglucille

좋아요 누르기!                   https://www.facebook.com/missinglucille


6. Roosters | 루스터스

사진 4 (2)

요즘 한창 핫하게 뜨고 있는 청년밴드 루스터스가 이 날 무대의 막을 내렸다. 2014년 8월의 헬로루키로 선정되었고 악명(?)높은 EBS 스페이스공감의 무대도 거뜬히 소화해 낸 이들은 의상도 사운드도 획기적이고 깔끔하고, 발랄하고 단단하고 임팩트 있으면서도, 놀라우리만치 정통 블루스의 영향권에 근접해 있다. 키가 큰 기타리스트가 정장 차림에 선글라스를 끼고 까만 중절모까지 썼는데… 정말 키가 컸다… ㅋㅋ. 트위터에서도 만나보고싶으면 요기루 https://twitter.com/wowRooster_bot

The Roosters are the new hottest thing in town. This up and coming boy band looks and sounds as smashingly feisty, smart, solid, and chock full of rambunctious but surprisingly old-souled spirit as any angsty rockers’ group of gangly post-punkish bluesy youngsters you ever saw. They were selected as the “Hello Rookies” for the month of August 2014 and made their TV debut gracing the infamous EBS Space Gong gam stage. The very tall guitarist loomed over everybody in his black tux and sunglasses and is that a fedora?

Oh migod seriously, check out their facebook and like it but also look at the url, that’s so cute…       https://www.facebook.com/TheRoostersDeoLuseuteoseu

더 루스터스 조아요 누르긔           https://www.facebook.com/TheRoostersDeoLuseuteoseu


7. 나비도 꽃이었다. 꽃을 떠나기 전에는 | The butterfly was also a flower, before it left the flower

사진 1 (3)사진 2 (3)사진 3 (2)사진 4 (3)사진 4 (4)

After the show, I had another party to catch, but my phone died at the last minute and I was unable to attend (sorry I went AWOL, V, if you’re reading this!)…

…I went with my friends to Nabido Kkottiyeutda, Kkoteul tteunagi jeonaeneun. Yes, that’s a sentence for a name. It was one of those singular, very dimly candle-lit, somewhat mystically-eastern-vibed places where you take your shoes off upon entry and sit cross-legged on colorful silken cushions, with soft sequined fabrics everywhere and a shallow rectangular pond of cement in the center, and rose petals floating on the water. Our friend JaHero was DJ’ing for the establishment and he came full-on with a ratchet of giant booming thudding reggaeton dub mixes that managed to be incredibly rhythmic and spacey and earthy all at once. Ja Hero and his friend Julie run a lovely shop that sells hippie things, so be sure to check out their site: http://happyhippy.kr/

공연 끝나고 친구들과 ‘나비도 꽃이었다, 꽃을 떠나기 전에는’ 으로 갔다 (문장이 상호명이다.) 촛불 조명이 어둑한 실내를 홀펀치처럼 군데군데 뚫어 놓고, 반짝거리는 천으로 모든 게 휘감겨 있고, 어딘지 신비한 느낌이 감도는 곳이다. 입장시 신발을 벗고 들어가 형형색색의 쿠션이 깔린 바닥에 앉거나 누울 수 있다. 정 중앙에는 얕은 시멘트 호수가 있는데, 장미꽃잎을 물에 띄워놓았다. JaHero오빠가 디제잉을 하고 있었다. 레게튼부터 각종 덥을 믹싱하면서 엄청나게 리듬감있고 우주를 유영하는 느낌도 주면서 감각적인 비트를 구현해 주었다. 술기운에 용기백배한 우리는 젬베를 헤성헤성 따라 치고 놀았다. JaHero 오빠와 쥴리 언니는 예쁜 히피옷과 자유로운 삶을 살기 위한(!) 악세사리들을 판매하는 샵을 운영하는데 정말 정말 좋으니까 미친듯이 추천합니당. http://happyhippy.kr/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